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공식 개장

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공식 개장

“공항 가기 전 e-티켓에 기재된 탑승 터미널 표기 꼭 확인 “

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1월 18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.

제2여객터미널은

대한항공, 델타항공, 에어프랑스항공, KLM네덜란드항공 등 4개 항공사가 취항한다.

아시아나항공, 국내 5개 저비용항공사(제주항공, 진에어, 티웨이항공, 이스타항공, 에어서울),

기타 외국항공사는 기존 제1여객터미널에 그대로 남았다.

주의할 점은,

항공사 간 공동운항(코드쉐어)하는 경우, 티켓을 구입한 항공사가 아니라 실제 항공기를 운항하는 항공사에 따라 터미널을 찾아가야 한다는 것이다.
어떤 터미널을 찾아가야 하는지는 ‘e-티켓’에 표기되어 있으니 공항 가기 전에 티켓을 한 번 더 확인하면 터미널을 잘못 찾아가는 일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.

인천공항공사는 두 터미널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5분 간격으로 운항하고,

출발시간이 임박해 터미널을 잘못 찾아간 여객에게 ‘I’m Late’카드를 발급해 체크인카운터 우선 수속,
보안검색 전용 창구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.

대한항공, 델타항공, 에어프랑스, KLM네덜란드 항공사 이용객은 제2여객터미널

2018-05-11T16:39:46+00:00